공간_취향
감각
양식
체크박스_재료
색상

경상남도 남해군

613여관은 남해 상주리의 조용한 자연 속에 자리 잡은 숙박 시설로, 여행자들에게 ‘집으로 돌아오는 여행’의 경험을 제공합니다.

<공간>

독특한 이층 구조의 건축물로 설계된 613여관은 각기 다른 테마의 일곱 개 객실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 객실들은 복층구조로 되어있어 계단을 활용하거나, 스파를 즐기거나, 프라이빗한 휴식을 취하거나, 바다를 향해 을 내어 운치 있는 경험을 유도하는 등 다양한 목적성에 맞게 서로 다른 크기와 형태로 설계되었습니다.

또한 모든 객실은 각각 열린 발코니를 보유하고 있어 남해를 가까이서 경험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콘텐츠>

각 객실은 엄선된 가구와 침구로 꾸며져 특별함과 편안함을 제공하며, 꼼꼼하게 설계된 침실, 테이블, 테라스, 그리고 개방된 욕실은 객실 내에서도 완벽한 휴식을 보장합니다.

또한 각 방에는 간단한 요리를 할 수 있는 주방이 마련되어 있어 개인적이고 아늑한 식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아침 식사로 제공되는 전복죽은 지역에서 신선하게 공급받은 재료로 준비됩니다.

남해의 자연을 배경으로 차분하고 고요한 휴식을 즐기고 싶은 분들께 이 공간을 추천합니다.

경기도 양평군

아틴 마루는 도시 생활의 번잡함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진정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숙소 입니다.

<공간>

아틴 마루는 숲속의 오두막 콘셉트로 설계되었습니다.

이 공간은 자연을 그대로 받아들여 설계된 것이 특징이며, 건축 자재와 구조도 자연과의 조화를 고려하여 선택되었습니다.

건축가는 대지의 주변을 둘러싼 전나무와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외장재로 아연 도금 골강판을 사용했고, 이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연스럽게 녹슬어 나무 껍질처럼 변화하는 모습을 기대했습니다.

각각의 캐빈은 단순히 보호하는 기능을 넘어서 자연과의 대화를 가능하게 하는 창문 구조를 갖고 있습니다.

가로로 긴 창을 디자인하여 자연광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으며 자연의 변화를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습니다.

<콘텐츠>

아틴 마루에서의 경험은 단순한 휴식을 넘어서 자기 성찰과 집중을 할 수 있는 시간으로 구성됩니다.

캐빈에는 요리 시설이 제공되지 않고, 각각의 캐빈은 독립적으로 설계되어 개인의 고요함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이 시설의 콘텐츠는 숙박객이 자연을 경험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숲속의 산책로를 따라 걷거나, 캐빈 주변에 마련된 작은 휴식 공간에서 자연의 소리와 향기를 만끽할 수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은 방문객에게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과 하나가 되는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고안되었습니다.

이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자연과의 깊은 연결을 통해 내면의 평화를 찾고, 현대 생활에서 벗어나 자신과의 대화를 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